Rollback Networking in INVERSUS 번역


Good-bye Finland 해외일상

1년 6개월정도를 핀란드 Kajaani라는 도시에서 지냈습니다. 까야니는 핀란드에서 인구수로 10위정도의 도시인데 한국의 청주 정도의 위상인것 같습니다. 헬싱키에서 비행기로 1시간, 기차로는 4시간을 와야 합니다. 핀란드에서 북쪽에 위치해 있고, 러시아에서도 가까운 편이라 러시아 사람들도 가끔 보입니다. 스키장도 있고 대학교도 있고, 마트도 3개나 있습니다만 아시안마트가 없어서 근처 Oulu라는 2시간 거리의 도시에 가끔 가서 한국라면과 국수, 무, 각종 소스류 등을 사오곤 했습니다. 대중교통이 좋지 않아서 차량이 필수입니다.
 
핀란드 사람들은 유럽에서도 내성적인 성격으로 유명합니다. 독일에서는 아침에 조깅하다가 사람들 보면 가볍게 인사도 하지만 핀란드 사람들은 길에서 모르는 사람에게 먼저 인사하지 않습니다. 핀란드 사람들의 이러한 성격은 Finnish Nightmares 라는 책에도 잘 나와있습니다.

집에서 나가려는데, 아파트 복도에 이웃이 나와있다.
시식코너에서 먹고 싶기는 한데, 파는사람과 이야기 하고 싶지 않다.

인간 관계에서도 먼저 다가오지 않고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편인데, 이런 문화가 타국에서 적당히 이방인으로 살고싶은 저에게는 오히려 좋았습니다. 그래도 길에서 차가 눈에 쳐박혔다거나 곤경에 처해있는 사람들은 적극적으로 도와줍니다. 추운 기후에서 야외에서 문제가 생기면 어쩌면 죽을수도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인가 싶기도 합니다.
핀란드는 극지방에 가까워 여름과 겨울의 밤낮의 길이 차이가 심합니다. 일광시간이 가장 길때 21시간, 가장 짧을때 4시간입니다. 여름에는 낮이 길어서 밖에서 놀수 있는 시간이 많습니다. 자전거도 타고 호수에서 수영도하고 패들보드도 타고 축구도 하고 모두 하루에 할 수 있습니다. 겨울에는 밖에서 눈썰매나 스키를 탈수 있지만 할 수 있는 시간은 길지 않습니다. 핀란드 사람들을 보면 여름에 밖에서 야외활동을 주로 하면서 활기차게 지내고, 겨울에는 실내에 많이 머무르면서 상대적으로 우울하게 지냅니다.
겨울에 가장 심할때 10시에 해가 뜨고 2시에 집니다. 일광시간이 4시간 밖에 안되기 때문에 정말 답답합니다. 마치 커다란 새장에 갇혀있는 듯하고, 벗어나려고 아무리 차로 달려도 그대로 인것 같은 느낌입니다.
12월의 오후 4시. 완전 깜깜한 밤입니다.


이러한 겨울의 잉여력 때문에 핀란드 사람이 OS(리눅스 - 리누스 토발즈)도 만들고 DB(MySQL - 몬티)도 만든것 아닌가 하는 추측도 해봅니다.

핀란드는 복지국가로 유명합니다. 아동 수당도 받고 실업수당도 받았습니다. 물론 세금도 많이 냈습니다. 아동 수당은 17세 이하의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에게 주어지는데, 첫번째 아이는 12만원에서 네번째 아이는 22만원까지 점차 올라갑니다. 실업수당은 구직활동을 하는 사람들에게 주어지는데 제 와이프의 경우는 80만원 정도를 받았습니다. 구직활동도 해야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핀란드어 학원에도 계속 출석해야 합니다. 예술가로 등록하고 활동하는 것을 증명하면 받을 수 있는 예술가 수당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핀란드 집은 따뜻합니다. 기후가 추워서 방한에 더욱 신경써서 철저하게 집을 짓는것 같습니다. 아파트도 복도까지 커다란 라디에이터가 있어서 복도도 따뜻합니다.

핀란드 회사가 제가 경험한 다른 나라 회사에 비해 체계적으로 운영되었고, 게임내 각종 지표나 매출현황 같은 지표도 투명하게 공개 되었습니다. 휴가는 일년에 15~20일쯤 일괄적으로 부여되고, 병가는 제한없이 쓸 수 있습니다. 이틀까지는 그냥 통보만 하고 쓸수있고, 3일 연속으로 쉬려면 병원 진단서가 필요합니다. 개중에 특히 겨울에는 이렇게 자주 아픈가 싶은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독일, 핀란드, 아일랜드 중에 아직도 연락하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은 모두 핀란드에서 만난 사람들 입니다. 그리고 또 나가게 된다면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나라이기도 합니다. 풍경도 아름답고, 집도 따뜻하고, 지방에서 살아서 그런지 여유롭게 지내다가 온 듯 합니다.

Moving to Ireland 해외일상

2019년 4월에 아일랜드 더블린에 있는 w-ducks 라는 모바일 게임 회사로 이직을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회사 새 프로젝트가 잘 안되어서 분위기가 좋지 않기도 했고, 이제 다른 나라도 가보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면접을 몇군데 보다가 운좋게 구직에 성공했습니다.


유럽의 가장 동쪽인 핀란드에서 가장 서쪽에 있는 아일랜드로 이사를 가야했습니다. 이삿짐은 모두 비행기 화물로 가져가기로 하고 짐을 쌌는데, 총 19박스가 되었습니다. 짐은 1인당 기본 1개라서, 나머지는 모두 추가금을 내고 비행기에 실었습니다. 

헬싱키에서 출국할때 아내가 핀란드 거주증을 분실해서 문제가 되었는데, 나머지 3명은 모두 거주증이 있어서 다행스럽게 그냥 넘어가 주었습니다.


더블린에 도착해서 화물을 기다리는데, 9박스만 오고 10박스를 잃어버렸습니다. 화물 분실 신고를 하고 일단 집으로 갔는데, 다음날 모두 집으로 가져다 주었습니다. 사실 19박스가 다 왔어도 문제였던게, 공항에서 기다리던 밴은 9박스가 간신히 실릴정도로 작았습니다. 역경을 뚫고 일단 이사는 성공했습니다.

집은 화단과 마당까지있는 괜찮은 단독주택 이었지만 월세가 300만원이 넘었습니다. 원래도 많았지만 Brexit의 영향으로 더블린에 IT회사가 더 많이 와서 직원들을 뽑아대는 바람에 집 구하기가 정말 어렵고 월세가 오를대로 오른 상황이라 월급의 반이 넘는 비싼 월세를 감당하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녁 거리를 사러 가는데, 모든 사람들이 영어로 이야기하고, 대충 알아 들을수 있어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Finland 운전 해외일상

핀란드의 과속 벌금은 소득 연동입니다. 지인이 30km 위반하고 800유로(100만원쯤)를 낸적이 있습니다. 국도를 지나던 중에 갑자기 스쿨존이 나와서 속도를 줄이지 못했다고 합니다. 기본 10km는 300유로쯤 하고 그 이상부터는 2km당 50유로 이런식으로 계산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차보험을 들때 운전자를 한정하게 되어있지만, 핀란드 차 보험은 그냥 차에 드는 거라서 아무나 그 차를 운전하다가 사고가 나도 다 보상해 줍니다.


한국에서 국제운전면허를 발급해가면 핀란드에서 1년동안 운전을 할수 있습니다. 1년이 넘으면 핀란드 면허를 정식으로 받아야 합니다. 병원가서 간단한 신체검사를 받고 관련 서류를 가져가면 한국 운전면허증과 교환해서 핀란드 운전면허를 발급해 줍니다.


겨울에는 겨울용 타이어로 교환해야 합니다. 겨울에는 도로가 항상 미끄러운데, 일반 타이어로 다니면 위험합니다. 겨울이 끝나면 다시 일반 타이어로 바꿉니다. 겨울용 타이어에 박혀있는 징이 도로를 훼손하기 때문입니다. 모든 차에는 2벌의 타이어가 있는 셈입니다. 차고가 없는 사람들을 위해 타이어를 보관해주고 때 되면 교체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비소가 많습니다.


디지털 증명사진 해외일상

핀란드에서 ID card나 운전면허증에 들어가는 사진을 찍으려면 사진관을 가야 하는데, 사진을 찍고 실물 사진 대신 일련 번호 같은 것을 줍니다. 아마도 사진관에서 바로 정부 웹서비스에 업로드하는 모양입니다. 그 일련 번호를 관공서에 알려주면 끝입니다. 나중에 발급된 카드에 그 사진이 인쇄되어서 나옵니다.
세금 납부시에 이체로도 가능한데, 보내는 사람 이름 대신 발급된 세금 일련번호 같은 것을 기입해서 이체하면 자동 납부처리됩니다. 인구가 많지 않아서 인지, 최대한 인력을 줄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하려는 노력을 볼 수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